관리 메뉴

한국환경회의

[입장문]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한국환경회의 입장문 본문

성명서/보도자료/2021년

[입장문]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한국환경회의 입장문

한국환경회의 한국환경회의 2021. 7. 27. 15:38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한국환경회의 입장문]

 

어제(26) 44차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갯벌 보전을 위해 노력해온 한국환경회의는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적극적으로 환영하며, 향후 진정성 있는 보호관리를 위해 다음의 몇 가지 의견을 밝힌다.

 

1.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갯벌지구 생물다양성의 보전을 위해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하고 의미 있는 서식지 중 하나이며, 특히, 멸종위기 철새의 기착지로서 가치가 크므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가 인정된다라고 평가했다.

 

한국정부는 등재신청 과정에서 한국의 갯벌OUV 보전을 위해 진정성 있는 보호관리조치를 약속하였기에, 세계자연유산이라는 최고의 수준에서 한국갯벌을 관리하기 위한 정책을 추가로 수립하여야 한다.

 

기존에 수립된 갯벌법과 갯벌기본계획, 습지보전기본계획 및 해양생태계기본계획을 비롯한 상위계획 등에 세계자연유산개념을 반영한 보호관리 정책을 수립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이행방안을 새롭게 점검해야 한다.

 

2. 대한민국 정부 차원의 갯벌관리 정책의 일대 전환이 필요하다.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유산으로 OUV가 인정되었다는 점에서, 국내 갯벌의 새로운 가치 평가와 세계자연유산개념을 반영한 보호관리 정책의 도입이 필요하다.

 

그동안 해양수산부는 갯벌 보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해 왔으나, 여전히 다양한 지역에서 간척/매립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또한 금번 한국의 갯벌등재를 위한 심사과정에서 새만금 간척사업등이 문제점으로 언급된 바 있다.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 등재를 계기로, 금번에 등재된 4곳의 갯벌 이외의 나머지 서남해안 갯벌 전체의 보전과 복원을 위해서는 문화재청과 해양수산부 뿐만 아니라 범정부 차원의 보전과 확대정책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

 

특히 이번 계기로 무분별한 개발이 아닌 보전을 통해서도 지속가능한 지역의 발전과 성장이 가능하다는 실질적 모범 사례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는 갯벌보전의 실질적인 주체가 되는 지역주민과 지자체를 견인하는 추동력이 될 것이며, 결과적으로 극도의 기후변화를 완화하는 탄소중립정책과 실질적인 그린뉴딜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다. 이를 위한 범정부차원의 신뢰성 있는 예산확보와 행정력 집중이 시급히 요구된다.

 

3. 금번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 등재는 멸종위기종의 보전을 위한 자연서식지와 관련한 등재기준 10을 적용하였다. 한국의 갯벌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생물다양성으로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EAAF)를 이용하는 이동성 조류를 부양하며 생존과 서식에 중요한 핵심 공간이다.

 

그렇기에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 등재는 국내 서남해안 갯벌의 지형지질적 원형 보전과 복원 필요성을 확인한 계기이다. 정부는 금번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 등재를 계기로 갯벌 생태계의 보전과 복원 정책을 과감히 도입해야 한다.

 

특히 목적을 상실하고 극심한 수질오염을 초래하고 있는 대단위 간척지와 하구의 해수유통과 복원정책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 이는 자연생태계 보전을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과 지역발전의 동력이 될 것이다.

 

4.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전체를 세계자연유산으로 확대 등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번 세계유산위원회는 유산구역 및 완충구역의 확대, 통합관리체계 구축, 개발정책의 적극적인 관리, 중국 세계유산과의 협력 등을 권고하였다. 이는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과정에서도 수차 확인된 바 있다.

 

금번 서천갯벌, 고창갯벌, 신안갯벌, 보성-순천갯벌 뿐만이 아니라, 서남해안 갯벌의 추가 등재, 북한과의 협력을 통한 한반도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중국-북한-한국의 3자 협력을 통한 황해 전체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와 공동관리가 필요하다.

 

한국환경회의는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의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다시 한번 환영한다. 또한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 낸 외교부와 문화재청, 해양수산부 등 우리 정부의 노력과 의지, 한국의갯벌세계유산등재추진단 등의 활동에 경의를 표한다.

 

이제 다시 시작이며, 한국 갯벌의 진정성 있는 통합보호관리를 위한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한국환경회의는 한국갯벌의 진정하고 완전한 보호관리를 위해 정부와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2021년 7월 27일

 

한국환경회의

0 Comments